영무건설(회장 박재홍)은 지난 12일 대한적십자사를 통한 지정 기탁으로 대구시 달성군에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복구와 확산 방지를 위해 써 달라며 5천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재홍 회장은 "갑작스러운 코로나 19 감염증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시민들과 방역과 구제에 불철주야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 및 공무원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그 어느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대구시민들에게는 어려울 때 함께 힘을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과 용기로 이겨내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고 말했다.

이날 기증된 5천만원은 재난 위기가정들에 대한 마스크 등 개인위생용품 지원과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의 의료물품 보급, 자가격리자의 생필품 및 식료품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창립 26년된 영무건설은 '영무예다음'이라는 브랜드로 전국에서 아파트를 짓고 있는 건실한 중견건설업체로 입주자의 시각에서 생각하고, 열정과 창의적 아이디어로 우리나라 건설산업과 주택문화 발전을 이끌고 있다. 특히 영무건설은 각종 봉사와 기부를 통해 사랑을 실천하고 있고, '자원봉사자의 날'에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박재홍 회장은 올해부터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