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_14914352180.613097001491435218.jpg

영무건설이 전주에서 기업형 임대아파트 ‘전주 여의동 영무예다음’을 선보인다.

 단지는 총 10개동, 지하 1층∼지상 28층, 73㎡ 251가구, 84㎡A 315가구, 84㎡B 145가구 등 총 711가구 규모다.

 ‘전북현대모터스’ 프로축구 구단의 홈구장으로 유명한 전주 월드컵 경기장을 앞마당으로 자리한 ‘여의동 영무예다음’은 월드컵경기장 조망권으로 4Bay, 4Room 혁신평면 채광과 통풍이 좋다. 펜트리공간, 드레스룸 등의 수납공간과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단지 내 각종 커뮤니티 시설과 함께 영어학습관, ‘쏘카’ 카셰어링 서비스, 전기차 충전소 등이 설치돼 입주민의 편의를 돕는다.

 전주의 관문이라 불리는 ‘호남제일문’과 가까워 호남, 서해안 고속도로 및 서부우회도로로 익산, 완주, 군산 등 시외와 인접한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췄다. 이에 시외 지역 이동과 근방 산업단지 출퇴근이 쉬울 전망이다.

 기업형 임대아파트는 만19세 이상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최대 8년의 장기 거주 가능, 각종 세액공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일반분양아파트 수준의 높은 품질로 지어지는 ‘전주 여의동 영무예다음’은 향후 혁신도시와 만성지구와 인접 배후주거지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견본주택은 오는 31일 전주 추천대교를 지나 원광대 한방병원 사이 덕진동2가 130-17번지에서 개관한다.